이더리움 클래식(ETC) 블록체인에서 46만 달러(약 5억1,745만4,000원) 상당의 ETC가 이중 지불된 사실이 확인됐다. ‘51% 공격’으로 추정된다.

코인포스트, 코인텔레그래프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코인베이스(Coinbase)는 8일(이하 현지시간) ETC 블록체인에서 ‘51% 공격’을 통해 거래 기록을 바꾸려는 시도가 있었다면서 ETC 입출금을 즉각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코인베이스가 이더리움 클래식 네트워크에서 의심스러운 정황을 포착한 건 지난 5일. 코인베이스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비트플라이(Bitfly)와 블록 스카우트(Blockscout)의 블록 탐색기에서 51% 공격으로 100 블록 이상이 재편성됐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코인베이스는 이 공격으로 8만8599 ETC가 이중 지불됐으며 현재도 공격이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46만 달러 정도다.

또 다른 거래소인 크라켄(Kraken)은 이더리움 클래식 거래에 대한 검증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고, 폴로닉스(Poloniex)는 이더리움 클래식 월렛 사용을 중단했다.

이더리움 클래식의 공식 개발자 단체는 처음에는 코인베이스의 보고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지만, 중국계 블록체인 전문 보안 업체 슬로우미스트(SlowMist)가 공격 의심 정황을 확인하자 각 거래소와 마이닝 풀에 블록 검증 시간을 늘리도록 권고하고 있다.

‘51% 공격’이란 악의적인 특정 그룹이 해시 파워의 51%를 보유해 블록체인 상의 거래 내역을 조작하는 행위를 말한다. 특정 그룹은 이 행위를 통해 동일한 암호화폐를 두 번 이상 지출해 부당 이득을 취할 수 있다. 공격 대상이 되는 건 PoW(Proof of Work) 방식의 코인으로 이더리움 클래식 역시 PoW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단, 이번 이중 지불 사태가 51% 공격이 아닌 마이닝 장비 제조업체의 마이닝 공격이 원인이라는 견해도 있다. 이더리움 클래식에서 개발 고문을 맡고 있는 코디 번즈(Cody Burns) 씨는 “이더리움 네트워크 전체가 동시에 재구성되는 건 아니다”고 지적한 뒤 이번 움직임이 51% 공격이라기 보다는 ‘특정 풀의 마이닝 공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ETC 가격은 이번 51% 공격 피해가 알려지자 급락했으며, 코인마켓캡에서 이날 오후 1시 27분 현재 전일대비 7.29% 하락한 4.9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