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맛집 1위 앱 시럽테이블을 운영 중인 몬스터큐브가 웹툰 서비스 업체 조이코믹스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몬스터큐브는 이번 MOU 체결로 암호화폐가 웹툰을 볼 때에도 쓰일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몬스터큐브는 지난달 세탁업 소프트웨어 업체 ‘솔루오션’에 이어 조이코믹스와도 MOU를 체결하고 소다(SODA)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하는 등 최근 블록체인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몬스터큐브가 현재 준비 중인 ‘소다 블록체인 서비스’는 기존 시럽테이블 앱을 댑(DApp)으로 전환해 맛집 추천, 후기 등 시럽테이블 서비스를 이용하면 코인으로 보상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몬스터큐브 측은 “매장마다 각기 다른 보상 체계를 두고 각 매장에서 소다 코인을 임의로 보상받게 되는 독특한 채굴 이코노미를 구축 중”이라고 설명했다.

몬스터큐브는 또 최근 암호화폐 전용 쇼핑몰 비제로샵을 오픈해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비제로샵은 비트코인, 이더리움으로 결제가 가능하며 시럽테이블의 소다(SODA) 토큰을 통해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암호화폐 전용 쇼핑몰이다.

몬스터큐브 측은 현재 1천여 개의 상품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뒤 향후 오픈마켓 및 종합쇼핑몰 등 대형쇼핑몰 수준의 상품을 올해 상반기 안에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몬스터큐브 유재범 대표는 “채굴 이코노미와 토큰 이코노미 완성을 위해 실생활에서 언제든지 사용 가능한 암호화폐 인프라를 빠르게 구축하고 국내 암호화폐 상용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럽테이블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TV프로그램 ‘연애의 맛’에 출연 중인 배우 이필모를 모델로 기용하고 이달 중 ‘소다테이블’로 앱 이름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