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토큰 발행과 인플레이션 등으로 암호화폐 시가총액이 1년 전보다 약 150억 달러(약 16조9,725억 원) 증가한 사실이 확인됐다.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22일(이하 현지시간) 암호화페 전문 리서치 기관 다이어(Diar)가 전날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 150억 달러 가운데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한 건 신규 토큰 발행으로 다이어의 집계에 따르면 이 기간 신규 토큰 발행으로 늘어난 시가총액은 약 50억 달러(약 5조6,575억 원)였다. 새롭게 시장에 등장한 코인 수는 약 700개로 나타났다.

두번째로 큰 비중을 차지했던 건 토큰 인플레이션. 이로 인해 41억7천만 달러(약 4조7,204억4,000만 원)가 증가했다.

이어 암호화폐의 대표주자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이 인플레이션으로 약 26억 달러 정도 늘었고, 이더리움(약 15억 달러), 스테이블코인(약 12억6천만 달러)가 뒤를 이었다. 소각된 코인은 1억9500만 달러로 추정됐다.

한편 이날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coinmarketcap) 기준 코인 수는 2,116개이며 전체 시가총액은 1,194억870만4,178달러(약 135조1,706억5,312만9,496 원)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연중 최고치 1월 8일의 시가총액 8,334억4,200만 달러(약 943조4,563억4,400만 원)보다는 7분의 1 정도 줄어든 수치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