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콘티넨탈 익스체인지(Intercontinental Exchange, 이하 ICE) 선도적인 기관 암호화폐 선물 거래 플랫폼인 백트(Bakkt) 암호화폐 자산 보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을 인수했다. 이는 현지시각 4 29, 백트의 블로그를 통해 발표되었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 의하면 백트는 규제에 관한 피드백을 받기 위한 노력의 일환인 몇가지의 방식들을 발표했고, 이네 디지털 자산 보관 솔루션 기업의 인수가 포함되어 있었다.

이번 발표에서 코인베이스(Coinbase) 임원이자 백트의 최고운영책임자인 아담 화이트(Adam White) 백트가 뉴욕 금융감독국에 신탁회사로 운영할 있게 승인을 해달라는 서류를 제출했음을 밝혔다. 이를 통해 백트는 자격이 있는 디지털 자산 수탁인이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조금 구체적으로, 백트는 자신들이 현물 기반 비트코인 선물 거래 서비스를 출시할 것임을 밝혔다. 계약들은 연방 규제하에 있는 거래소 ICE 퓨쳐스 US(IFUS) 통해 진행되고, 미국 선물거래위원회의 규제하에 있는 클리어링하우스인 ICE 클리어 US(ICUS) 통해 정산을 진행할 것이라고 한다.

4 18, 블룸버그(Bloomberg) 익명의 제보를 통해 ICE 뉴욕 비트라이선스를 취득하여 비트코인 선물 서비스를 출시하는 것을 고려중이라는 사실을 보도한 바가 있다.

백트의 CEO 켈리 뢰플러(Kelly Loeffler) 백트가 전략을 바꾸는 것이 아닌, 블록체인 산업 내에서의 역할을 명확히 정의하는 것일 뿐임을 포츈지(Fortune) 통해 주장했다. 뢰플러는 선회는 없었다 하며, “설립된 현재까지 우리는 가장 안전한 디지털 자산 보관 솔루션을 찾고 있었다 말했다.

ICE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기반 규제를 따르며 열린 디지털 자산 글로벌 생태계 백트를 출시할 것임을 지난해 8 발표했었다.

백트는 2019 1월에 출시될 예정이었지만, 미국 선물거래위원회와의 면담 때문에 이를 미뤘었다. 2 , ICE CEO 제프 슈프레쳐(Jeff Sprecher) 2019 안에 백트가 출시될 것임을 발표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