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에 본사를 둔 블록체인 보안 기업이자 최초로 블록체인 자산을 위한 모바일 하드웨어 지갑을 만든 쿨비트엑스(CoolBitX)가 바이낸스 체인(Binance Chain) 및 탈중앙화 거래소인 바이낸스 덱스(Binance DEX)와의 통합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바이낸스 덱스 이용자들은 쿨비트엑스의 최신 하이브리드 하드웨어 지갑인 쿨월렛 S(CoolWallet S, 이하 CWS)로 디지털 자산을 옮기거나 그곳으로부터 자산을 가져올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한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크립토닌자(CryptoNinjas)에 의하면 CWS는 2018년에 출시된 세계 최초 신용카드 크기의 암호화폐 하드웨어 지갑이다. CWS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리플, 비트코인 캐시, 호라이즌, 그리고 다른 이더리움 기반 토큰들을 위한 지갑이라고 한다. 바이낸스 덱스와의 통합을 통해 CWS 이용자들은 빠르고 안전하게 바이낸스 덱스로부터 디지털 자산을 출금하거나 거래할 수 있을 것이다.

자금 보관이 중앙화되어있지 않은 바이낸스 덱스는 이용자들이 자신들의 자산 및 개인 키에 대한 완전한 통제권을 갖게 해준다. 하드웨어 지갑을 통해 보안을 제공한다면 이는 상호보완성을 갖게 될 것이다. 거래를 할 때에는 데스크탑 브라우저들이 이용되지만, 각각의 트랜잭션에 서명을 하기 위해 CWS가 활용된다. 이를 통해 거래소의 최종 사용자는 보안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게된다.

바이낸스의 CEO 장펑짜오(Changpeng Zhao)는 “바이낸스 덱스를 출시한 것은 블록체인 생태계를 성장시킬 것이며, 암호화폐의 채택을 용이하게 할 것”이라고 하며, “우리는 쿨비트엑스의 지원에 감사하며, 바이낸스 덱스 커뮤니티에게 더 많은 선택의 자유를 제공하게 될 것에 아주 들떠있다”며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탈중앙화 거래소는 보안, 자율, 이용의 편리함등의 이점들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이용자들은 자신들의 자산에 대한 더 많은 책임 및 통제권을 갖게 된다.

쿨비트엑스의 CEO인 마이클 오우(Michael Ou)는 “바이낸스는 선도적인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이며, 우리는 바이낸스 덱스 발전에서의 그들의 역할을 보는 것이 아주 기대된다”고 말하며, “이번 통합을 통해 거래소에서 안전하게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에서, 쿨월렛 S 소유자들에게는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며 이번 일에 대한 자신의 소감을 전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