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원 금융서비스 위원회가 핀테크 태스크포스를 만들자는 제안을 통과시켰다. 이는 5월 9일, 위원회의 기자회견을 통해 보도되었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에 의하면 새로운 태스크포스는 “현 핀테크의 규제 체제에 대한 검증, 핀테크가 대출에서 어떻게 이용되는지, 어떻게 이용자들이 핀테크와 연결되는지를 검증할 것”이라고 한다.

새로이 핀테크 태스크포스의 장으로 임명된 민주당 스티븐 린치(Stephen Lynch) 하원의원은 이번 발표 현장에서 새로운 핀테크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을 가장 잘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다시 생각해야할 필요가 있었음을 역설했다. 그는 “소비자들 삶은 이용자 친화적인 금융 서비스 어플들과 함께 변화하고 있지만, 새로 등장하는 기술들은 취약성 및 소비자 보호 기준을 재평가해야할 필요성을 동반한다”고 말했다.

공화당 워렌 데이비슨(Warren Davidson)과 톰 에머(Tom Emmer)와 같은 암호화폐 친화적인 의원들이 태스크포스에 합류할 것이라고 전해진다.

4월, 데이비슨은 민주당 동료 의원인 대런 소토(Darren Soto)와 함께 토큰 분류법을 재입안했다. 이는 암호화폐 규제의 확실성을 제공하고, 암호화폐를 증권법으로부터 분리시키려는 의도였다.

의원 에머는 2018년 한해동안 친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법안을 제안한 바 있다. 디지털 화폐 및 블록체인 기술 지원 솔루션, 블록체인 규제 확실성 법안, 포크된 자산의 세금 납부자를 위한 안전항 법안이 에머가 제안한 법안이다.

4월, 많은 대형 은행 CEO들이 미국 하원 금융서비스 위원회에서 블록체인 기술 및 암호화폐에 관한 의견을 얘기한 바 있다. 이 시간에, 데이비슨은 미국의 암호화폐 관련한 규제 확실성 문제에 대해 주목한 바가 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