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센시스(ConsenSys)가 LVMH와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팀을 꾸렸다. 이 플랫폼은 고객들이 럭셔리 제품들의 진위성을 증명할 수 있게할 것이라고 한다. 이는 현지시각 5월 16일 발표되었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에 의하면 새로운 시스템은 아우라(Aura)라고 불릴 것이며, “럭셔리 산업 전체에 강력한 상품 추적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안되었다고 한다.

루이비통(Louis Vuitton)과 크리스티앙 디올(Christian Dior)을 포함한 LVMH 브랜드가 이 프로젝트에 합류했다고 전해진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룹 내에 있는 다른 하이엔드 브랜드들까지 합류할지 말지에 대한 토론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발표에 의하면 “아우라는 고객들이 상품의 이전 정보에 접근할 수 있게 할 것이며, 럭셔리 제품들의 진위여부를 가릴 수 있게 할 것”이며, “이는 원재료에서부터 판매 시점까지 모두 알 수 있게 할 것이며, 중고 시장까지 알게 될 것”이라고 한다.

여기에 적용될 기술은 공공 장부에 저장된 상품에 대한 고유 정보를 볼 수 있게끔한다고 전해진다. 이후 고객들은 진위 여부에 대한 상세 정보를 그 브랜드의 공식 어플을 통해 알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한다.

이더리움 블록체인 상에 만들어지며 마이크로소프트 애져(Azure)를 활용할 아우라는 윤리 및 환경 정보, 상품 관리에 관한 설명, 보증 기간까지 제공할 것이라고 한다.

아우라 제작 팀은 아우라가 최종적으로는 라이벌 럭셔리 브랜드들도 사용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를 통해 이용자들의 충성도를 강화하고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한다. 콘센시스 솔루션의 관리 감독인 켄 팀싯(Ken Timsit)은 “아우라는 럭셔리 산업에 엄청난 혁신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콘센시스가 이에 기여하고 LVMH와 같이 일하게 되어서 아주 기쁘다”고 말했다.

아우라 프로젝트에 관한 보도는 올해 3월부터 나오기 시작했다.

하이엔드 브랜드들은 점차 진위 여부를 위해 블록체인을 점차 이용하기 시작하고 있다. 최근 프리미엄 주류 브랜드 아일사 베이(Ailsa Bay)가 블록체인 기반 시스템을 이용해 스카치 위스키의 정보를 추적할 수 있게 할 것이라는 사실이 보도된 바가 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