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세청(IRS)가 암호화폐에 대한 세금 지침을 발행하는 것을 우선 순위로 두었다고 한다. 이는 현지시각 5월 16일 공식 서한을 통해 밝혀진 내용이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에 의하면 국세청이 보낸 서한은 톰 에머(Tom Emmer) 의원을 포함한 21명의 의원들의 요청에 대한 대답으로서 보내진 서한이다. 이번 서한은 암호화폐 보유에 대한 세금 신고에 대한 명확성을 제공에 관한 내용이라고 한다. 국세청에 보내진 서한에 의하면 의원들은 새로이 출현한 자산들의 “연방 과세에 관한 상당한 애매모호함에 대한 의문”이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에머 의원에게 보내진 서한에서, 국세청장 찰스 레티그(Charles Rettig)는 국세청이 관련 지침을 발행하는 것을 “우선 순위”로 지정했음을 밝혔다. 이 지침은 특히 비용 기준, 비용 기준 할당 및 포크의 세금 처리와 같은 항목을 다룰 것이라고 한다.

또한 레티그는 서한에서 가상화폐를 자산으로 취급하며, 부동산 거래에 적용되는 기존 세법이 원리도 암호화폐 거래에 적용된다는 점을 밝혔다. 추가로 레티그는 국세청이 관련 업계 관계자들과 협력하여 지침이 필요한 분야를 확인해 왔다고 밝혔다.

에머는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를 지원하기 위해 세 가지 법안을 도입한 바가 있다. 이 법안은 연방 정부에 “단순한 법률 환경”는 것을 목표로 하고, 국세청이 적절한 보고 수단에 대한 공식 지침을 내리기 전까지 개인이 포크된 디지털 자산을 자체 보고할 경우 벌금을 조절해준다는 법률이다. 에머는 “납세자들은 법이 명확해야 법을 준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1월, 에머와 대런 소토(Darren Soto) 하원의원은 “특정 비지배 블록체인 개발자와 블록체인 서비스 제공자에 대한 허가 및 등록의 안전 지대를 제공”하는 내용의 법안을 제출했다. 이 법안은 커스터디가 아닌 암호화폐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들이 특정 국가 화폐 송출법으로부터 규제 제외를 받게 해줄 것이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