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이 대출 절차를 가속화하기 위해 블록체인 방식의 대출 플랫폼을 출시했다.

5월 27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신한은행의 블록체인 방식의 대출시스템은 대출 과정에서 비용을 낮추고 시간 효율성을 높여 국민이 온라인으로 대출을 신청하고 직접 대면 없이 신용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도인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 신한은행의 새로운 대출시스템은 제휴기관과 은행의 네트워크 내의 검증과 확인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 이 시스템은 당사자들이 암호화된 일회용 암호를 사용하여 네트워크에서 등록 및 운영할 수 있도록 하여 대출 승인 및 발행을 위해 필요한 데이터에 쉽고 즉각적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것이 고객들에게 원격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시도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또, 신한은행이 지속적으로 접근성 확대와 동시에 원격 접속을 통한 혁신 시스템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한은행은 국내 2위의 시중은행으로서 지난 1년간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수용해 왔다. 2019년 말 인적 오류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내부 공정에서 블록체인을 도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네 개의 은행들로 구성된 한 그룹이 약속어음이라고 불리는 법적 구속력이 있는 대출을 블록체인 방식의 발행으로 구현하는 데에 성공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