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라인페이(LINE Pay)가 비자(VISA)와 파트너쉽을 맺어 소매 및 상인 이용자들을 위한 새 핀테크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CoinDesk)에 의하면 현지시각 6월 6일, 두 기업은 공동 성명을 코인데스크에 보내어 두 기업의 합작에 대해 알렸다고 한다. 라인페이와 비자는 “혁신적인 금융 경험”을 글로벌 결제 분야에 제공할 것이라고 한다.

이번 블록체인 서비스는 기업간 거래(B2B)와 국가간 결제 서비스를 이용자들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하며, “대안 화폐 거래” 또한 이용 가능케 할 것이라고 한다.

암호화폐 거래가 가능할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아마 가능하게 할 것이다. 작년, 라인은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 목적을 가진 기업을 출범한 바가 있다.

블록체인 이외에도, 라인페이 이용자들은 곧 디지털 비자 카드를 통해 디지털 지갑 어플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여기에 현재 갖고있는 카드를 추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이용자들은 핸드폰으로 편리하게 결제를 할 수 있을 것이다.

비자의 상인 고객들은 이번 합작으로 인한 이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두 기업이 라인페이 서비스와 비자 디지털 지갑 서비스의 상호 운영을 가능케 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또한, 라인페이 이용자들은 전세계 5천 4백만 비자 이용 상인들의 장소에서 라인페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라고 한다.

라인페이의 CEO이자 라인 핀테크(LINE Fintech)의 CEO 고용수는 “비자의 글로벌 연결망과 인프라를 통해 라인페이 이용자들은 혁신과 전세계적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