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스트토큰이 홍콩의 투자신탁회사 레거시 트러스트와 함께 최초로 아시아 지역 통화와 연동된 스테이블코인인 트루HKD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새 스테이블코인인 트루HKD는 홍콩 달러와 연동된다.

트루HKD는 현재 트러스트토큰 앱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홍콩 거주자 뿐만 아니라 홍콩 화폐를 보유한 다른 사용자들도 트러스트큰의 글로벌 생태계에 포함되어 있는 거래소, 파트너사, 그리고 지갑 등에서 연동될 예정이다.

트러스트토큰 공동 창립자 겸 CEO 제이 안은 “레거시 트러스트와 협력을 통해 아시아 시장에 최초로 진출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우리의 목표는 현지 법정화폐와 글로벌 블록체인 시장 및 애플리케이션 간에 안전하게 전환할 수 있는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레거시 트러스트는 신뢰도 높은 암호화폐 신탁 회사 중 하나로서, 이번 파트너십은 사용자들을 위해 글로벌 금융 네트워크를 확장하기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러스트토큰은 미국에 위치한 신탁 기관과 손잡고 미국 달러 연동 스테이블코인 트루USD에 이어 영국 파운드 기반 트루GBP, 캐나다 달러 기반 트루CAD, 호주 달러 기반 트루AUD를 출시한 바 있다. 이번 트루HKD는 아시아 신탁 기관 레거시 트러스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트루HKD와 연동된 홍콩 달러 자산을 보관 및 관리한다.

레거시 트러스트의 창립자 겸 CEO 빈센트 척은 “아시아는 디지털 자산 업계에 매우 중요한 시장이고 홍콩은 아시아 금융 중심지”라며 “트루HKD 출시를 통해 아시아 진출, 그리고 글로벌 거래를 활성화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트러스트토큰과 그들의 전문성을 활용하여 우리는 홍콩을 비롯한 더 많은 다른 국가에서도 합법성과 신뢰를 높여 사업을 진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출시는 트러스트토큰과 바이낸스 간 최근 파트너십 발표에 이은 성과다. 최근 트러스트토큰은 바이낸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바이낸스 거래소와 연동된 은행 계좌 간 바로 이체가 가능한 서비스를 출시했다. 트러스트토큰은 향후 몇 개월 안에 트루HKD 파트너 생태계 구축에 집중할 예정이라 밝혔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