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기술 기업 IBM이 지난해 이후 미국에서 확보한 블록체인 특허 수를 3배로 늘리며 현재 100여 개의 특허군을 자랑하고 있다. 7월 16일 베인크립토(BeinCrypto)의 보고서에 따르면, IBM의 미국 특허 증가가 미국 내에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에 의하면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홍보 회사 게릴라 버즈(Guerilla Buzz)의 공동 창립자인 유발 헤일비(Yuval Halevi)가 수집한 자료는 IBM의 현재 특허의 수는 다른 유명 기업을 압도함을 보여준다고 한다. 이는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델과 같은 주요 기술 회사를 비교한 것이다. 그는 “IBM 블록체인 특허의 수가 불과 1년 만에 300% 증가했다. 세계 최대 기업(36만6000여 명) 중 한 곳이 이처럼 많은 자원을 블록체인 부서 개발에 쏟아 붓는 다는 것은 이 시장의 잠재력에 대해 많은 것을 말해준다.”

하지만, IBM은 국제적인 경쟁을 하고 있다. 이 보고서에서 지적했듯이, 중국은 현재 블록체인 특허 면에서 미국과 세계를 앞지르고 있다. 알리바바는 헤일비의 트위터 게시물처럼 미국에서 특허 출원 건수가 25건에 불과한데도 블록체인 특허에서 중국 선두기업인 것으로 알려졌다.

5월까지 알리바바는 무려 262건의 특허를 신청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또한 2013년에서 2018년 사이에 4,435개의 특허를 출원한 것으로 보이며, 이는 블록체인 관련 특허 출원 부문에서 세계적인 선두주자이다. 같은 기간 미국은 1833건의 특허를 출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스위스 연방특허청 및 위더스 & 로저스 LLP(Withers & Rogers LLP)가 이전에 보고한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2012년에서 2018년 사이에 미국에서 중국보다 더 많은 블록체인 특허 출원이 제기되었다고 한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은 이 시기에 1,680건의 특허를 냈고 중국은 1,590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또한, IBM은 이 기간 동안 143건의 특허를 출원했으며, 여전히 1위 특허에 머무르고 있다고 한다. 두 보고서에서 차이가 생기는 것에 대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