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법무부가 2017년 7월부터 2년간 암호화폐 범죄 피해가 2조 6900억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는 한국시간 21일에 발표되었다.

법무부는 132명을 암호화폐 관련 사기 범죄로 구속기소하였으며, 288명이 불구속 기소되었다고 밝혔다.

법무부 박상기 장관은 엄정대응 기조를 유지할 것이며,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명확한 규제가 없다는 점이 이러한 사기 행각을 부추긴다는 점을 지적했다.

익영 암호화폐 거래소 계정을 작년 1월에 금지했음에도, 작은 거래소들은 소위 벌집 계좌로 일컬어지는 것들을 이용하여 규제를 피해가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계좌를 이용하는 거래소들은 이용자의 자산을 자기 기업 은행 계좌에 보유하여 이용자들의 신원을 밝히지 않는 수법을 사용한다. 정부는 이러한 관행을 끝낼 것을 권고했지만, 법원은 정부가 이러한 지시를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하며 이를 중단시켰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는 이달 초 신한카드가 블록체인 결제 시스템 특허를 승인받았음을 보도한 바가 있다.

7월 1일, 부산이 BNK 부산은행과 합작하여 지역 암호화폐를 출시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는 소식이 보도되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