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 컨설턴트 코인런치(CoinLaunch)가 온타리오 증권위원회에 5만 달러를 내기로 합의했다고 한다. 이는 현지시각 7월 24일 온타리오 증권위원회의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되었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에 따르면 회사법 관련 소송가이자 전직 프로그래머인 에반 토마스(Evan Thomas)는 코인런치가 두 개의 ICO, 즉 BCZERO(체코 오프로드 트럭 경주 팀을 위한 기금 마련)와 ECOREAL(포르투갈 휴양지 모금 자금 조달)에 대해 상담받았다고 한다. 두 프로젝트 모두 증권인 것으로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코인런치는 토큰, 백서, 웹사이트를 만들었고, 판매 구조에 대해 조언하고 상장할 만한 암호화폐 거래소를 소개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코인런치는 등록 요건을 인지하지 못했고, 규제 기관과 협력했으며, 교정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부과된 벌금이 크지 않고 적절하다고 한다. 특히 토마스는 코인런치가 보상금으로 받은 토큰에 접근할 수 있는 개인키를 삭제했음을 주목했다. 그는 또한 다음과 같이 논평했다:

“ICO를 단속하는 감독당국이 발행업체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지만, 여기서 중요한 교훈은 증권법이 토큰을 사거나 팔지 않는 활동을 포함한 토큰 발행 이상의 활동에 적용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6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는 캐나다의 스타트업 킥(Kik)을 규제를 지키지 않고 1억 달러 규모 토큰을 판매한 혐의로 고소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with *.

WordPress Image Lightbox